박기호 대표 “심사역 투자경력 안봐…남다른 통찰이 중요”

“투자 경험이 전혀 없어도 뚜렷한 주관과 남다른 통찰이 느껴지면 채용합니다. 증권사, 전자회사, 마케팅업체 등 출신 분야는 정말 다양합니다. 이런 사람들이 모여 어떤 결과를 만들어 왔을까요. LB인베스트먼트의 여러 투자회수 성공사례가 답변을 대신할 겁니다.”

범(汎) LG가(家) 벤처캐피털 LB인베스트먼트에서 벤처캐피털(VC) 부문을 이끌고 있는 박기호 대표는 산책과 와인을 즐기는 멋쟁이다. 특유의 선한 미소로 상대방을 무장해제시키는 매력까지 지녔지만, VC 업계에 대해 논할 땐 30여년간 벤처 투자를 심사해온 베테랑으로 돌변한다.

선선한 초가을 바람이 불던 지난 9월 28일 서울 강남구에서 박 대표를 만났다. 그는 자리에 앉자마자 “투자한 게임회사가 최근 증시에 상장돼 좋은 주가 흐름을 보이고 있고, 중국 IT(정보기술)업체에 투자한 자금 중 일부도 성공적으로 회수했다”며 “추석 연휴를 기다리는 회사 분위기가 어느 때보다 좋다”고 말했다.

박 대표가 언급한 게임회사는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은사막’을 개발한 펄어비스다. LB인베스트먼트는 2014년 이 회사에 50억원을 투자했는데, 현재 20배(1000억원) 정도의 수익이 예상되고 있다. 9월 14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펄어비스는 공모가(10만3000원)보다 10.39% 오른 11만3700원(9월 29일 종가 기준)에 거래되고 있다.

Read More →

2017-10-08